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고작 0.217 친 KBO MVP’ 올 시즌 부활할 것, 이유는?

KBO리그 MVP 출신 멜 로하스 주니어(32.한신)은 지난 해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비자 발급이 늦어지면 개막 이후에나 팀에 합류할 수 있었던 것이 치명적이었다. 나름 준비를 한다고 했..


– 출처 : https://www.mk.co.kr/news/sports/view/2022/01/69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