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군침 삼킬 만큼 그려야…음식 이야기 와닿죠”

음식이 넘쳐나는 세상이다. 화면을 틀면 이곳저곳에서 다 알아준다는 맛집이 나오고, 영상 속 먹성 좋은 사람들은 시청자를 만족시키려 우걱우걱 먹어댄다. 시각적 자극에 자신도 몰래 생겨난 식욕은 손가락을 스..


– 출처 :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1/12/1210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