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배반과 탐욕, 피로 얼룩졌던 이름…영화 ‘하우스 오브 구찌’

1997년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법정. 중년 여성 파트리치아(레이디 가가 분)가 퀭한 얼굴로 피고인석에 앉아 있다. 판사는 형을 선고하기 위해 그를 “시뇨라 레지아니”(레지아니 부인)라 여러 차례 호명하지만, 파트..


– 출처 :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2/01/13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