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설 황금연휴’ 나들이 땐 어느 주유소서 기름 넣을까

오미크론 변이 급확산에도 설을 맞아 5일간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시작되면서 나들이객들의 발길도 바빠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로 8주 연속 떨어졌던 휘발유 가격이 국제 유가 영향으로 2주 연속 상승하면서 저렴한 주유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전국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평균 1659.44원이다. 서울 평균은 1731.91원, 경기는 1667.79원이다. 주요 고속도로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전국 평균과 비교하면 다소 낮은 편이다. 주유가 필요한 운전자들은 오피넷 인터넷·앱 등을 활용하면 저렴한 고속도로 주유소를 찾을 수 있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592원이다. 평사휴게소가 158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건천휴게소와 경주휴게소, 추풍령휴게소가 모두 1585원을 기록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594원이다. 충주휴게소와 남성주휴게소,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Economy/article/all/20220129/111505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