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승동교회, 신분과 귀천을 뛰어넘는 숭고함

인사동은 늘 붐비는 거리였다. 고미술품 가게, 골동품 가게, 고서점, 화랑은 물론이고 카페, 식당에 가느다란 엿을 파는 용수염 가게, 하다못해 피트니스센터까지 있어 사람들이 시각과 미각을 자극하는 동네였다. ..


– 출처 :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2/01/17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