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신년사] 삼성 한종희·경계현, “경쟁사 추격 거세져…고객 경험으로 품격 높이자”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3일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며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


– 출처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41860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