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신년사] LGU+ 황현식 “고객 사로잡는 ‘빼어남’에 집착하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3일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빼어남’으로 혁신적인 서비스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황현식 대표는 이날 임직원에게 영상으로 전달한 2022년 신년 메시지에서 “‘빼어남’이란 단순히 불편을 없애는 수준을 넘어,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수준을 말한다”며 “이를 위해서


– 출처 : https://www.joongang.co.kr/article/24186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