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큰 손’ KIA, 남은 外人 투수 퍼즐…멩덴보다 ‘이닝이터’ 원한다

2022년 프로야구 스토브리그 ‘큰 손’ KIA타이거즈에는 마지막 퍼즐이 남아있다. 바로 외국인 투수 한 자리다.
KIA는 지난해말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 브리토(30·외야수), 외국인 투수 로니 윌리엄스(26·우완)..


– 출처 : https://www.mk.co.kr/news/sports/view/2022/01/15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