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4타 줄인 임성재,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3R 공동 5위 도약

임성재(24·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840만달러) 셋째날 4타를 줄이며 공동 5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리 파인스 북코스(파72·725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제이슨 데이(호주), 캐머런 트링갈리(미국)와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14언더파 202타로 공동 선두에 오른 윌 자라토리스(미국)와 제이슨 데이(호주)와는 2타 차다.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임성재는 5번(파3)과 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후반 들어선 14번홀(파4)과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5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임성재는 경기 후 “이 코스는 티 샷이 페어웨이에 안 가면, 너무 힘든 코스다. 다행히 3일 동안 드라이버 티 샷이 잘 맞아서 좋은 스코어가 나온 것 같다”며 “내일도 인내심을 갖고


– 출처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220129/1115064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