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40년전 내 청춘과 재회…여성노동자의 회고

여자라서, 혹은 가난하다는 이유로 ‘시다’나 ‘공순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펜 대신 미싱을 굴려야 했던 1970년대 평화시장 여성 노동자들. 그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담은 휴먼 다큐멘터리 ‘미싱타는 여자들..


– 출처 :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1/12/1218103/